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리수, 더욱 안심하고 드세요'…서울시, 품질보고서 발간

등록 2022.06.2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71개 항목에서 '적합' 판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수돗물인 '아리수'가 먹는 물 수질기준을 모두 충족했다. 사진은 '병물아리수' 모습.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 수돗물인 '아리수'가 먹는 물 수질기준을 모두 충족했다.

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수돗물 검사 항목(166개)보다 많은 171개 항목에 대해 정밀 수질검사를 실시했으며, 모든 항목에서 '적합' 평가를 받았다.

27일 시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1 아리수 품질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강 취수 원수 수질 ▲6개 아리수정수센터의 정수 수질 ▲매월 450개소에 대해 실시하는 법정 수도꼭지 수질검사 결과 모두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했다.

각 가정의 수도꼭지 수돗물 수질을 정밀 검사한 결과에서도 병원성 미생물은 물론 ▲납·비소·카드뮴 등 인체에 유해한 무기물 9개 항목 ▲페놀·벤젠 등 유해 유기물 17종도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시가 발간하는 아리수 품질보고서는 수도법에 따라 1년에 한번 발간되는 수돗물 품질보고서다. 수질검사 결과와 각종 수돗물 정책·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해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발행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수돗물에 대해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수질 민원 대표 사례 등을 정리한 '아리수, 오해와 진실 이럴 땐 이렇게 해요' 코너도 새롭게 수록했다.

이번에 발간된 아리수 품질보고서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누리집에 전자책 형태로 공개되고 있다.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접속해 열람할 수 있다.

구아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시민의 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원수에서 정수까지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언제나 깨끗하고 안전한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를 믿고 마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