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인지, 6타차 선두로 반환점 돌아…메이저 타이틀에 바짝

등록 2022.06.25 09:10: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단독 선두

associate_pic

[베데스다=AP/뉴시스] 전인지가 23일(현지시간) 미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CC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위민스PGA챔피언십 첫날 4번 홀 티샷을 마치고 웃음짓고 있다. 전인지는 8언더파 64타로 코스 신기록을 세우며 단독 1위에 올라섰다. 2022.06.24.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전인지가 이틀 연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전인지는 2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 콩그레이셔널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공동 2위 리디아 고(뉴질랜드), 제니퍼 컵초(미국)에 6타 앞선 1위를 고수했다. 전날 5타였던 2위권과의 격차는 1타 더 늘었다.

넉넉한 우위 속 반환점을 돈 전인지는 남은 두 라운드에서 순위를 고수하면 2018년 10월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4년 만에 투어 타이틀을 가져올 수 있다.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을 포함해 메이저대회 우승 횟수도 3회로 늘린다.

전인지는 이날 보기 2개를 범했지만 버디도 5개를 선보였다. 출전 선수 중 이틀 연속 60대 타수를 기록한 이는 전인지 뿐이다.

김세영은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공동 4위에 자리했고, 첫날 공동 2위였던 최혜진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 공동 9위로 밀렸다.

긴 부진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는 박성현은 김아림, 김인경 등과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 공동 17위 그룹을 형성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이틀 모두 이븐파에 만족했다. 순위는 공동 27위. 박인비는 고진영에게 1타 뒤진 공동 41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