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6·25 전쟁 72주년에 "강력한 국방과 안보 중요" 한목소리

등록 2022.06.25 11:16:07수정 2022.06.25 15:00: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성동 "대북 굴종 안보 바로잡고 도발 억지"
"튼튼한 국방력·굳건한 안보로 지킬 수 있어"
태영호 "북녘 동포에게 자유 전할 의무 있다"

associate_pic

[오산=뉴시스] 김종택 기자 = 6·25 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 오산시 죽미령 평화공원으로 현장학습을 나온 어린이들이 유엔 스미스 특수임무부대의 행군 모습이 새겨진 조형물 앞을 걷고 있다. 2022.06.24.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6·25 전쟁 발발 72주년인 25일 국민의힘은 핵무장을 강화하려는 북한에 대항해 튼튼한 국방과 굳건한 안보만이 국가와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 명의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했고 수차례 평화를 외쳤지만 북한은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며 "우리가 믿을 수 있는 유일한 사실은 북한이 핵무장 능력을 강화해 왔다는 것뿐이다. 대북정책은 이 엄연한 사실 위에 기반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대북 굴종적 안보 정책을 바로잡고 강력한 동맹관계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억지할 것"이라며 "평화는 외치는 것이 아니라 지키는 것이다. 오직 자강과 동맹만이 우리의 평화를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사력만이 국가를 지키는 힘은 아니다"라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진정으로 기억하고 예우할 때 안보는 완성된다"고 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평화는 말로써 지켜지는 것이 아니다. 북한은 여전히 '핵 무기' 개발 등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튼튼한 국방력과 굳건한 안보만이 국가와 국민을 지킬 수 있음을 다시 한번 되새긴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와 함께 과학기술 강군으로 안보를 더욱 굳건히 만들어 나가겠다"며 "원칙에 입각한 남북관계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군 복무가 자랑스러운 나라,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끝까지 기억하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며 "가장 비극적인 역사인 6·25 전쟁에서 가장 숭고한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모든 참전용사의 희생을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자신의 SNS 등을 통해 6·25 전쟁에서의 희생을 기억하며 자유와 평화 수호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의원은 "잊어서는 안 될 역사를 기억하는 이유는 그것이 반복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내 나라, 내 겨레, 내 가족을 지키기 위한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헌신과 희생을 기리고, 대한민국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한 저의 의지도 다시금 되새겨 본다"고 밝혔다.

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된 최재형 의원은 이날 부산 대한해협해전 전승 행사 참석을 알리며 "산과 바다와 하늘에서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내신 모든 분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억하며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대한해협해전은 우리나라 해군 최초의 전투함인 백두산함이 1950년 6월26일 북한 무장 병력을 태운 함선을 부산 앞바다에서 격퇴한 전투다.

북한 외교관 출신 태영호 의원은 "자유를 누리는 자는 그것을 전하고 수호할 의무가 있다"며 "북녘땅 우리 동포에게도 우리와 같은 자유를 누릴 수 있게 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6·25 정신을 진정으로 계승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