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민생 심각 타격…여야정 비상경제대책위 제안"

등록 2022.06.25 11:03: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제는 심리…손 놓으면 불안심리로 상황 악화"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저부터 나서겠다"

associate_pic

[예산=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6.23.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여야정이 힘을 모으는 거국비상경제대책위원회를 제안드린 바 있다"며 "정부의 조속한 검토를 다시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의 복합경제위기도 머리를 맞대고 손을 합치면 극복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때문에 먹고사는 민생이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생필품 하나 사는 데도 지갑 열기 겁나고, 통장 속 빚더미는 눈덩이처럼 불어난다"고 전했다.

이어 "경제는 심리이다. 대책이 없다며 손을 놓으면 불안심리로 상황은 더 악화된다"며 "경제는 타이밍이다. 때를 놓치면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을 놓고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 의지라도 밝히고 지혜와 대책을 모으고 가능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빠르게 실행해야 한다"며 "듬직한 국가의 모습으로 경제 주체들의 '심리적 물고'를 돌리는 것이야말로 경제위기극복의 첫 단추"라고 강조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자. 한시적 공매도 금지로 개인투자자들이 숨 쉴 공간이라도 열고 유류세 한시적 중단으로 급한 불끄기부터 해보자"며 "국회에서 풀어야 할 일들은 저부터 먼저 나서겠다"고 요청했다.

또 "민생과 경제문제 해결에 네편내편 진영이 어디 있겠냐"며 "민생위기 탈출을 위해 모두가 적극 협력하고 함께 해법을 모색하자.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흐름을 바꾸지는 못해도 민생고를 줄이는 방법은 분명히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