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수미 "특별한 공연 전 루틴은 OO"…황금 인맥 공개

등록 2022.06.26 02:5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미. 2022.06.25. (사진 = SBS '집사부일체'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성악가 조수미가 자신만의 특별한 공연 전 루틴을 밝혔다.

26일 오후 6시30분 방송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멤버들은 조수미와 함께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이들은 2002 월드컵 당시 뜨거운 우승의 열기를 더욱더 불타게 해주었던 희망의 노래 '챔피언'을 열창했다.

노래 부르기에 앞서 조수미는 자신만의 특별한 공연 전 루틴을 전수했다. 그것은 바로 신나는 음악에 몸을 맡기고 막춤을 추는 것. 갑작스레 울려 퍼지는 신나는 댄스 음악에 멤버들은 당황하기도 잠시, 한바탕 댄스 타임을 즐겨 현장을 뜨겁게 달구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조수미는 전 세계의 음악 거장들과 함께했던 에피소드들과 함께 차원이 다른 황금 인맥도 공개했다. 그는 세계적인 지휘자 폰 카라얀의 총애를 받게 되었던 일화부터 오페라의 제왕 플라시도 도밍고와 문화 차이로 티격태격했던 일, 음악적 기둥인 부모님과 특별한 사연까지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