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유리·이민영, 곗돈 들고 잠수 탄 윤소이와 깜짝 재회

등록 2022.06.25 2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 2022.06.25. (사진 = 하이그라운드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배우 이유리, 이민영, 윤소이가 수상한 작당 모의를 시작한다.

25일 오후 9시10분 첫 방송될 TV조선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날이 반반인 불혹의 나이에 죽이고 싶은 누군가가 생겨버린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블랙코미디다.

극 중 부족한 것 없이 착한 소녀로 살아가던 공마리(이유리 분), 채희수(이민영 분), 양진아(윤소이 분)는 각자 결혼을 하고 저마다의 가정을 꾸리고 있다. 특히 양진아는 오래전 곗돈을 들고 돌연 종적을 감추면서 두 친구의 속을 바짝 태웠다. 팔랑귀 남편 덕에 늘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던 그녀였기에 친구들의 걱정은 더해져만 간다.

시간이 지나면서 공마리, 채희수의 평범했던 결혼생활에도 조금씩 균열이 생긴다. 공마리의 셀럽 아나운서 남편 이낙구(정상훈 분)는 대뜸 이혼을 요구하고, 채희수는 남편의 무관심 속에 시어머니 독박 간병에 시달린다. 수많은 역경에도 결코 불이 들어오는 일이 없었던 공마리와 채희수의 인내심에도 조금씩 빨간 불이 켜지기 시작한다.

이런 가운데 공마리, 채희수, 양진아의 반가운 재회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예상치 못한 누군가를 만난 듯 두 눈을 동그랗게 뜬 공마리와 그녀를 향해 양진아는 반갑게 손을 흔드고 있다. 화려한 옷차림으로 등장한 양진아는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의 반가운 인사도 잠시, "나 뒤늦게 남편복 터졌다?"는 말로 공마리와 채희수의 이목을 끌어당긴다.

뿐만 아니라 세 친구의 회동을 지켜보던 미스터리한 카페 주인 오라클(예수정 분)이 이들의 대화에 끼어들면서 조금 전과는 다른 분위기가 감지된다. 아무에게도 말 못 할 비밀을 지닌 세 여자의 은밀한 모임이 어떤 결과를 불어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앞으로 펼쳐질 마녀들의 행복 찾기 프로젝트의 핵심이 되는 에피소드가 될 것"이라며 "은밀한 회원제 모임 '오라클 카페'에서 다시 만난 세 친구가 어떤 비밀을 털어놓을지,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그녀들의 진솔한 속사정에 주목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