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자 "개인 유튜브 계속 운영할 것"

등록 2022.06.25 15:32: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충북 알리는데 도움"…적절성 등 논란일 듯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개인 유튜브 채널 운영을 놓고 고심하던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자가 취임 후에도 계속 운영하기로 했다.

충북을 홍보하고 도민 소통 창구로 삼겠다는 것인데, 공무원은 유튜브 운영에 제약이 따르는 만큼 효용성과 적절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25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김 당선자는 전날 페이스북에 "김영환TV를 계속하고, 수입을 전액 충북도에 기부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호수관광 충북을 알리고 우리 농산물을 팔고, 귀농·귀촌을 안내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해서입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 당선자는 지난 2020년 3월부터 김영환TV를 운영해오고 있다. 구독자는 14만9000여명이다.

그가 취임 후 유튜브를 운영하는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공무원이 인터넷 개인방송을 할 수 있어 겸직허가만 받으면 된다. 허가권자가 자치단체장이기 때문에 바로 허가받을 수 있다.

하지만 운영 취지에 부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행정안전부의 '지방공무원 복무에 관한 예규'를 보면 공무원 인터넷 개인방송 활동에 대한 표준 복무지침을 준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직무상 알게 된 비밀 누설 금지, 공무원 품위 유지, 정당이나 그 밖의 정치단체 결성 및 가입 관련 행위 금지, 선거에서 특정 정당이나 특정인을 지지·반대하는 행위 금지 등이다.

김 당선자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릴 수 있는 동영상 내용이 제한적이란 얘기다. 충북 홍보가 자칫 정치 활동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될 수 있다.

더욱이 김영환TV의 구독자 대부분이 외지인이어서 도민과의 소통 창구로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도민을 대표하는 충북지사가 유튜브를 운영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앞서 김 당선자는 민선 8기 도정 관련 주요 사안을 공식 채널이나 기구가 아닌 유튜브에서 먼저 밝혀 논란을 빚기도 했다.

그는 지난 17일 김영환TV가 아닌 다른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특종'이라며 대기업 출신 2명을 특보로 임명했다고 말했다.

충북도 행정국장 유임과 취임식 장소로 청주 문의문화재단지 확정, 도지사 관사 미사용 등도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에서 먼저 알렸다.

당시 충북지사 당선자 신분으로 개인적인 일이 아닌 공적 사안을 이같이 발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러면서 충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등을 통한 공식 발표가 이뤄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공직자 신분으로 인터넷 개인방송을 운영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며 "유튜브 운영 여부는 더욱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