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U+ "2050년까지 사용전력 100% 재생에너지로 대체한다"

등록 2022.06.26 09:02: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한국형 RE100에도 가입 예정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25% 줄이고 75%는 재생에너지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LG유플러스는 지난 24일 ESG위원회 회의를 열고 205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상징하는 키워드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LG유플러스는 지난 24일 ESG위원회 회의를 열고 205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26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통신사의 온실가스 배출은 직접배출보다 전력 사용으로 인한 간접배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최근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증설로 간접배출량이 늘어나고 있다. 2020년 기준 LG유플러스의 온실가스 배출량 비중은 네트워크 장비 75%, IDC 15%, 사옥 10% 등이다.

이에 LG유플러스는 ESG경영과 온실가스 저감활동에 동참하고자 2050년까지 전력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강조했다.

우선 국제협의체인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 수준으로 감축하기 위해 2030년까지 약 53%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중간목표를 세웠다. 최종적으로 2050년 기준 온실가스 예상배출량의 25%를 자체 감축하고, 나머지 75%는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광동축혼합망(HFC)을 광가입자망(FTTH)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동절기 외기로 에어컨을 대체하는 외기냉방장치 설치를 확대하는 등 국사와 IDC 냉방 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구체화하고 전사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한국형 RE100(K-RE100)'에 가입하기로 했다. K-RE100은 신재생 공급인증서(REC) 구매, 제3자 전력구매계약,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지분투자, 자가발전 등을 통해 전력사용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0'으로 줄이자는 캠페인이다. 현재 국내 64개 기업이 K-RE100을 선언한 상태다.

이종민 LG유플러스 ESG추진팀장은 "이번 2050 탄소중립 선언과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을 시작으로 네트워크 장비 및 냉방효율화 등 이행수단을 구체화하여 전사적인 ESG 경영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