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악관 "바이든, 낙태권 보장 위한 해결책 계속 찾을 것"

등록 2022.06.26 04:12:57수정 2022.06.26 10: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피에르 대변인 "두 가지 대응책 있어" 행정명령 언급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대법원의 낙태 권리 폐기 판결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대법원이 낙태를 합법화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49년 만에 뒤집은 것에 대해 “슬픈 날”이라며 "대법원이 미국을 150년 전으로 되돌려 놨다"라고 말했다. 그는 “낙태 권리 보호를 위해 행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2.06.25.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백악관은 25일(현지시간) 미 연방대법원이 이른바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결을 뒤집은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낙태권 보장을 위한 해결책을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어제 (대법원에서) 내려진 결정에 대해 백악관과 대통령은 다음 수순에 대해 긴박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피에르 대변인은 "행정부는 여성들의 낙태약 복용과 낙태 시술이 지신이 거주하는 주(州)에서 금지될 경우 다른 주로 이동해 낙태 시술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 두 가지는 매우 구체적인 움직임으로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통해 이를 실행할 수 있다"며 "대통령은 계속해서 법률 전문가, 각종 그룹의 리더들과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 연설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대법원이 낙태를 합법화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49년만에 뒤집은 것에 대해 "슬픈 날"이라고 비판했다.

대법원의 이번 결정이 곧바로 임신중절 금지를 의미하지는 않지만, 각 주는 이를 제한 또는 금지하는 법을 제정할 수 있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