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멸종위기Ⅰ급 조개류' 귀이빨대칭이, 소양호서 첫 발견

등록 2022.06.27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0여 개체 발견…환경과학원 "집단서식 가능성"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한강 상류 소양호에 집단 서식 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귀이빨대칭이. (사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2022.06.27.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민물조개류인 귀이빨대칭이가 한강 상류 소양호에서 처음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달 초 강원도 춘천·인제·양구에 위치한 소양강댐 호소 수변에서 귀이빨대칭이의 집단 서식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진은 당시 소양호에서 '호소 수생태계 현황 조사(2022)' 연구사업을 수행하던 중이었다. 이 연구사업은 환경부 국가 물환경측정망에 속한 90개 호소를 대상으로 매년 30개씩 3년 주기로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식물·동물플랑크톤, 어류, 수변식생, 양서류 등의 주요 생물상을 조사하는 것이다.  
 
발견 개체 수는 총 30여 개다. 발견 규모를 감안할 때 대형 호인 소양호 전체에서 더 많은 귀이빨대칭이가 집단으로 서식하고 있을 것이란 게 환경과학원 측 추정이다.

그간 귀이빨대칭이는 낙동강과 영산강 유역 등 남부 지역에서 주로 발견됐으며, 서울·경기·강원권 한강 유역의 호소에서 서식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귀이빨대칭이는 저서성 대형 무척추동물이다. 다 자란 성체는 최대 길이(각장)가 18㎝ 정도로 우리나라 민물조개류 중 가장 큰 축에 속한다. 귀 모양의 돌기와 측치(側齒)가 있어 귀이빨대칭이라는 이름을 가졌다.

다른 민물조개류와 달리 이동성이 거의 없고 어린 개체(유생)는 납자루와 같은 숙주 어류의 아가미 또는 지느러미에 부착해 성장하는 독특한 특징을 지닌다.

주로 수심이 깊은 큰 강이나 호소의 펄과 모래에 몸을 파묻고 서식한다.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중국, 일본, 러시아, 필리핀 등 국가 등지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개체 수 급감으로 나팔고둥, 남방방게, 두드럭조개와 함께 2012년 무척추동물 분야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됐다.

김용석 환경과학원 물환경연구부장은 "귀이빨대칭이의 집단 서식이 서울·경기·강원 지역의 호소에서 최초로 확인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이번 발견은 소양호가 모래와 펄, 유생의 성장에 중요한 숙주 어류의 존재 등 서식에 적합한 환경 조건을 형성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소양호 귀이빨대칭이 발견 지점. 전체 조사대상 지점(St.1〜5) 중 4지점(St.1〜4)에서 발견됐다. (자료=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2022.06.27.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