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체부 청년정책 첫발, '청년보좌역 및 2030 자문단' 구성 추진

등록 2022.06.26 18:0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세종-서울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청년세대의 정책 참여를 위해 청년보좌역과 2030 자문단을 구성한다고 26일 밝혔다.

문체부는 이날 "국정 전반에 청년세대의 인식을 반영할 수 있는 통로를 마련하고 청년이 직접 정책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당시 제시한 청년 정책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청년보좌역'은  만 19세~34세 청년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이뤄질 전망이며, 공정한 절차를 거쳐 별정직 5급 상당 공무원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각 부처·위원회의 장관실에 배치돼 독립적으로 근무하며, 청년세대의 인식을 주요 정책에 반영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2030 자문단’은 만 19~39세 청년 세대를 중심으로 청년보좌역 포함 20명 이상으로 구성되며, 부처별 특성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된다.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된 청년들의 참여를 도모하고 청년들의 인식과 의견을 청년보좌역에 전달하는 가교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조속한 시일 내 부처·위원회의 직제를 개정하고, 국무총리 훈령을 제정하여 해당 조직의 운영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됐던 청년들의 참여를 대폭 확대하여 청년들의 목소리가 국정 전반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심도있게 논의해왔다"며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여건으로 유능한 젊은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