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주 폐기물 공장서 불…2억6000만원 피해

등록 2022.06.27 06:36:57수정 2022.06.27 10:3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안성수 기자 = 27일 오전 0시37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30여분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불은 공장 3개동(1250㎡)을 태우고 소방서 추산 2억6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사진=청주서부소방서 제공) 2022.06.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안성수 기자 = 27일 오전 0시37분께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인력 220명과 장비 34대를 투입해 약 3시간30여분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현재는 폐기물에 붙은 잔불을 정리 중이다.

불은 공장 3개동(1250㎡)을 태우고 소방서 추산 2억6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ugah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