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원 27~29일 장맛비…영서북부·산지 많은 비

등록 2022.06.27 08:2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철원·화천 27일 오후 호우특보 발령
시간당 30~50㎜ 이상 매우 강한 비
강릉·속초·양양·삼척·원주 열대야 현상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23일 오후 시민들이 강원 춘천시에 올여름 첫 장맛비가 내리자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걸어가고 있다. 2022.06.23. photo31@newsis.com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27일 오전 강원도는 대체로 흐린 가운데 춘천 등 영서 중·북부 지역에서는 장맛비가 내리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장맛비는 29일까지 이어지면서 산지 50~100㎜, 영서북부·산지 150㎜ 이상, 영동 5~30㎜ 비가 내리겠다.

철원과 화천에서는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호우특보가 내려지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시간당 30~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우박이 떨어지기도 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계곡이나 하천, 하수관, 유수지 등에서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기 때문에 강한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접근해선 안 된다.

천둥이 들리거나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경우 빠르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박수진 예보관은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공기가 남서풍에 동반돼 유입되는 가운데 중국 내륙에서 활성화된 정체전선 상에서 북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서풍이 더욱 강화되면서 영서와 산지를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associate_pic

[홍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24일 오전 강원 홍천군 홍천강의 수위가 전날 오후부터 새벽까지 쏟아진 장맛비로 s높아져 캠핑카를 위협하고 있다.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오늘과 내일 내리는 비는 정체전선의 활성화 정도에 따라 강약을 반복하면서 영동 중·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소강상태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고 7월1일까지 비구름대가 길게 지속돼 일부 지역에서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기온은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효된 영동 일부 지역(강릉·양양·동해·삼척)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덥겠다.

열대야 현상도 당분간 이어지겠다.

27일 강릉·속초·양양·삼척·원주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오전 7시 기온이 강릉 29.5도, 양양 27.3도, 삼척 26.2도, 원주 25.7도, 속초 25.4도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5년 만에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이 바뀐 26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로 인근 건물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가 가동되고 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1시까지 서울 일최저기온은 오전 2시 34분 24.8도로 1997년 6월 19일에 기록된 24도 이후 가장 높은 일최저기온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기 요금 인상을 예고하며, 올여름 무더위에 전기 요금 부담까지 이중고가 우려되고 있다. 2022.06.26. livertrent@newsis.com

밤사이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전날 낮에 올라간 기온이 크게 내려가지 못하면서 열대야가 이어졌다.

지역별 열대야 발생 횟수는 강릉 3회, 속초 2회, 양양·삼척·원주 1회로 나타났다.

열대야 기준에는 못 미쳤어도 25도 가까이 기온이 유지된 지역이 많았다.

오전 7시 기온은 춘천 24.6도, 정선 24.4도, 철원 23.5도, 인제 23.4도, 태백 22.9도, 대관령 22.1도였다.

이 지역의 기온은 일 최저기온 최고 극값이 경신됐다.

열대야는 오후 6시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25도 이상의 기상 현상이다.

associate_pic

[시카고=AP/뉴시스] 22일(현지시간)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밀레니엄 공원의 크라운 분수에서 어린이들이 물을 맞으며 놀고 있다. 2022.06.23.

폭염과 열대야로 인한 보건·농업·축산업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27일 밤부터 30일 새벽까지 영동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바람의 세기는 시속 35~60㎞(초속 10~16m), 순간풍속 시속 70㎞(초속 20m) 이상, 산지 시속 90㎞(초속 25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영서 지역에서도 시속 55㎞(초속 15m) 내외로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산지와 정선 평지는 27일 오후 6시부터 자정 사이에, 영동은 28일 0시부터 오전 6시 사이에 강풍특보가 내려지겠다.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는 28일 새벽부터 30일 오후 사이에 시속 35~60㎞(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4.0m 매우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