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시, 7월부터 현금 결제없는 시내버스 시행

등록 2022.06.27 08:43: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월~9월 시범운영…10월부터 전면 시행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현금 없는 대전시내버스 시행.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시내버스 전 노선에서 현금결제를 하지 않는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간선급행노선(BRT)인 바로타B1(옛 1001번)노선에 시범 도입한 도입한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1년 만에 전체 시내버스 노선으로 확대한다. 7월부터 9월까지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10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매년 현금으로 낸 버스요금을 정산하는데 소요되는 인건비 등 관리비용이 1억 5000여만 원이 소요되고 있고, 현금 정산에 따른 불필요한 시간 소요와 현금수입금함의 무게로 인한 운수종사자들의 고충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시내버스요금 현금 지불 이용건수는 2020년 2.2%에서 2021년 1.8%로 감소했고, 올해는 1.5%대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7월부터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 운영한 바로타B1의 현금승차 비율은 2020년 1.0%에서 2021년 0.4%로 대폭 감소했고, 올해는 0.03%대를 유지하는 등 현금 결제 비중이 거의 0%대로 떨어지고 있다.

한선희 시 교통건설국장은 "현금대신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요금 할인과 3회 무료 환승 혜택 등 경제성과 편리성이 있을 뿐 아니라 현금수입금함 운영으로 인한 관리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시범운영 기간 중 발생되는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해 본격 시행 전 시민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