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원욱 "박지현, 이재명 앞선 한없이 약해져…최고위원하고 싶나"

등록 2022.06.27 08:54: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팬덤 호감 사서 최고위원 도전하고 싶은건가"
박지현,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극렬 문파'"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혁신을 위해 광화문포럼 해체 및 계파정치 종식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이재명 의원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지는 모습"이라며 "이재명 의원 팬덤에게 호감을 사서 최고위원에라도 도전하고 싶은 것이냐"는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청년 정치의 본 모습을 잃지 않는 박지현이길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강성 팬덤에 대한 비판으로 민주당의 민주적 절차를 강조한 박 전 위원장이 갑자기 강성 문파를 소환하여 강성 문파와 이재명 의원에 대한 팬덤 차이를 비교했다.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우리에게는 현재 모습에 대한 평가와 함께 문재인 정부 5년이라는 과거에 대한 반성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너희는 더했다'라는 이유를 달아 현재 민주당에 해가 되고 있는 팬덤에 대한 평을 한다면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도 평가해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박 위원장이 줄기차게 주장해 왔던 현재 당에 해악을 끼치고, 당과 국민의 거리를 넓혀만 가는 정치 훌리건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을 겨냥해 "지선 공천과 보궐선거 중 주요 후보를 공천하는 과정에서 말 바꾸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저는 당시에도 비판했다"며 "무엇이 박 전 위원장의 원칙을 흐리는 이유가 되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말이 바뀌었던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공천, 최소한의 비대위 논의조차 생략된 채 발표된 계양을 이재명 후보 공천과 같은 맥락일 것"이라며 "그 결과가 어떠했는지는 국민의 심판으로 충분히 확인됐다"고 짚었다.

이 의원은 "정치에서 중요한 가치는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원칙’을 저버리지 않고 올곧게 지켜나가는 것"이라며 "박 전 위원장 역시 원칙을 중요하게 여기는 모습을 가져야 한다. 대한민국의 앞날을 이끌 청년에 대한 기성세대의 바람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신인이 등장하자마자 원칙보다는 실리를 따지는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은 곧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24일 페이스북에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려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 이들의 눈엣가시가 되어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