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소기업계 "기업 생존·일자리 위해 최저임금 동결하라"

등록 2022.06.27 10: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중앙회 노동인력위, '최저임금 동결' 촉구
"영세 중소기업·소상공인 지불능력 고려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소기업 주요업종 및 인건비 비중.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2022.06.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기업계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앞두고 "기업 생존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라도 최저임금을 현 수준으로 유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인력위원회는 27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3년도 최저임금 동결 촉구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참여한 19개 업종별 협동조합 및 협회 대표들은 "최근 원자재 가격 폭등과 금리 인상으로 많은 중소기업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열악한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지불능력을 고려해 동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상웅 대구경북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 이사장(한신특수가공 대표)은 "석탄 가격이 작년 대비 3배 이상 급등해 업계가 고사 상태"라며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최저임금은 이미 1만992원 수준으로 더 이상의 추가 인상은 감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영발 한국자동판매기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지앤비벤딩 대표)은 "어려운 경기상황으로 매출이 늘지 않는데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어쩔 수 없이 근로시간을 줄여 대응하고 있다"며 "근로시간이 줄어드니 매출이 주는 악순환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창웅 한국건설기계정비협회장(카라인종합정비공장 대표)은 "이미 최저임금 이상을 대부분 지급하고 있으나 최저임금이 오르면 기존 근로자의 임금도 연동해 인상해야 해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박길수 삼우 대표는 "저숙련 근로자가 보조 업무를 수행하며 숙련도를 쌓아야 하나 최저임금이 워낙 높아 고용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경우 숙련인력 육성은 어렵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보원 노동인력위원회 위원장은 "이번에는 도입될 것으로 기대했던 업종별 구분적용까지 무산되면서 형편이 어려운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실망이 크다"면서 "내년도 최저임금은 중소기업도 살리고, 근로자들의 일자리도 지킬 수 있도록 동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