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장연, 서울경찰청 항의 방문…'지구 끝까지 찾아가 엄단' 발언 사과 촉구

등록 2022.06.27 10:17:48수정 2022.06.27 10:2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1차 출근길 시위 마치고 기자회견 진행…경찰 경고방송
"지구 끝까지 찾아가 엄단할 범죄 집단 아냐"…사과 촉구
박경석 대표, 경찰 관계자와 면담…"빠른 시일 답변 요구"
최혜영·오영환 등 민주당 의원 회견 참석…면담 협의 도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와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의 '지구 끝까지 찾아가 사법처리하겠다' 발언에 대한 면담 요청서 전달을 위해 서울경찰청 정보국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2.06.27.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이소현 기자 =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요구하며 출퇴근길 지하철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김광호 신임 서울경찰청장의 '사법 처리' 발언을 규탄하며 서울경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전장연은 27일 오전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마친 뒤 휠체어를 타고 3호선 경복궁역으로 이동해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김광호 신임 경찰청장의 망언을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혜화역과 충무로역, 경복궁역을 거쳐서 이렇게 모였다"며 "김 청장 발언이 얼마나 심각한 지에 대해 온몸으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지난 20일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전장연 시위처럼 국민 발을 묶어서 의사를 관철하고자 하는 상황들에 대해 엄격한 법을 집행하고 확립하는 것이 시대적 과제"라며 "불법행위는 앞으로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라도 반드시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박 대표는 "평상시에도 지하철을 탄 장애인들에게 심한 욕설과 폭력을 가하는 사례들이 많다"면서 "발을 못 움직이니까 팔이라도 잘라줄까라는 끔찍한 말들을 한다. 얼마 전 지하철을 탔는데 타고 있는 시간 내내 째려보다가 앞에 와서 발을 동동 굴리고 팔짝팔짝 뛰며 욕을 하는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전장연은 지구 끝까지 찾아가 엄단할 범죄 집단이 아니다. 지구 끝까지 도망갈 수 있는 교통수단도 없다"면서 "김 청장이 사용한 용어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로 인해 전장연이 감당해야 될 낙인이 매우 심각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김 청장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사과해 줄 것을 촉구하면서 면담요청서를 드린다"며 "꼭 전달 부탁드리고 빠른 시일 내에 답변 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 도중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을 사유로 채증을 실시하겠다는 경찰 측의 경고방송이 나오자 박 대표는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방식으로 채증 당해왔다"며 "이렇게 채증이 남발되고 기본적인 집시법에 의한 권리 조차도 보장받지 못하는 대한민국 현실에서 법과 원칙은 누구에 의한 법과 원칙인지 밝혀달라"고 따져 물었다.

이날 항의 방문은 경찰에 의해 한 차례 제지 당했지만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오영환 의원이 경찰과 협의해 박 대표가 면담요청서를 직접 전달할 수 있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합법적 권리에 따른 집회와 시위 관련 철저히 보장해왔다. 저희 입장에서는 일반 국민의 평온한 생활 자체도 소중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전장연의 소중한 이동권 중요하지만 일반 국민들의 평온한 출퇴근 시간 보장 역시 경찰이 지켜야 할 법익적 가치임을 인식해달라. 면담요청서를 잘 전달해 검토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한편, 면담요청서를 전달한 뒤에도 회견에 참석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면담에 참석한 최혜영 의원은 "비장애인은 시민이고 장애인은 시민이 아닌가"라며 "어떻게 그런 인식을 가지고 시위를 막겠다는 건가"라고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n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