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유정복 회동…'수도권 3자 협의체' 논의 속도낼듯

등록 2022.06.27 11:06: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제안한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사이의 수도권 3자 협의체 구성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오 시장은 27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과 만나 수도권 3자 협의체 구성에 대해 논의했다. 면담은 유 당선인 측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오 시장은 지난 13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의 면담 자리에서 수도권 공통 현안 해결을 위한 서울·경기·인천 3자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수도권이 2500만 가까이 된다. 서로 출퇴근하는 것 때문에 상호 긴밀하게 할 것도 많다. 교통, 행정문제 등 할 일이 참 많다"며 "수도권이 자주 모여서 이렇게 얘기도 하고 함께 해서 현안들을 좀 신속하게 효율적으로 하는 관계를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당선인은 "서울하고 인천은 행정체제 측면에서 볼 때 경제, 산업, 문화, 환경문제를 함께 정책을 추진해 시민들의 행복을 증진시켜 나가고 제고해야 하는게 당연한 일"이라며 "서울시민들과 함께 협력관계를 잘 구축해나가서 상생, 윈윈하고 오 시장 말대로 초광역권 행정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지수를 증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