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정상회의 독일 바이에른서 개막...사흘간 일정 돌입 [뉴시스Pic]

등록 2022.06.27 11:18: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크루엔=AP/뉴시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현지시간) 독일 크루엔의 엘마우성에서 개막해 G7 정상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샤를 미셸 유럽이사회 의장. 2022.06.27.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에서 사흘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G7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러시아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고 고조하는 식량 위기에 대책 등에 단합 메시지를 내놓을 전망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대항해 인프라 투자의 새로운 틀 창설을 제안할 방침이다.

27일은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온라인으로 회의에 참석해 전후복구 지원, 무기장비 공급 확대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에너지 안보와 세계적인 식량 위기에 대응하는 방안 역시 협의한다. 우크라이나 관련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하면서 아르헨티나, 인도, 인도네시아, 세네갈, 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을 초대해 에너지와 식량 문제를 다룬다.

G7 정상회의는 최종일 28일엔 다자간 주의와 디지털과 관련한 논의를 하고 정상선언을 채택한 다음 폐막한다.

associate_pic

[엘마우=AP/뉴시스]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에서 사흘간 일정으로 시작했다. 첫날 회의에 들어가기 전 G7 정상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022.06.26 


associate_pic

[엘마우성=AP/뉴시스] 주요7개국(G7) 정상들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정상회의 참석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을 기준으로 시계방향으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2022.06.27. 


associate_pic

[엘마우성=AP/뉴시스] 주요7개국(G7) 정상들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정상회의 첫 실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을 기준으로 시계방향으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2022.06.27. 


associate_pic

[엘마우=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 독일 바이에른 엘마우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있다. 2022.06.27.


associate_pic

[엘마우=AP/뉴시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26일 독일 바이에른 엘마우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대화를 하고있다. 2022.06.27.




◎공감언론 뉴시스 20hw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