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친명 정성호 "당원은 '누군 나오지 말라'는 의원들 행태에 분노"

등록 2022.06.27 11:4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이끌 지도자감 안 보인다는 게 민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성호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5.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핵심 당원들은 국회의원이라는 자들이 아무런 비젼이나 가치도 제시하지 않은 채 '내가 안할테니 너도 하지 말라, 네가 하지 않으면 나도 안하겠다, 누구는 책임있으니 나오지 말라'는 행태에 분노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정치인들이 좀더 당당하게 깃발을 들고 자신이 대안임을 주장하는 자신있고 정직한 모습을 보이라고 한다"고 했다.

이는 민주당 내에서 8월 전당대회에 이재명 의원이 출마해선 안 된다는 비이재명계(비명) 친문 당권주자들을 겨냥한 의도로 풀이된다.

그는 "주말 이틀을 지역에서 토요일 새벽부터 일요일 늦은 시간까지 쉼없이 다녔다. 거의 2년 반만"이라며 "적십자봉사회 워크숍, 드론봇페스티벌 걷기대회, 마을 야유회, 단합대회, 방위협의회, 6·25전쟁기념식, 지방선거당선자 당원 간담회, 다문화 축제, 부위원장단 만찬, 바르게살기 선진지견학, 전시회 방문, 단체장 당선축하만찬 기타 작은 모임들"이라고 열거했다.

이어 "의원은 선거를 위해 지역을 관리하는게 아니라 여러 현장의 다양한 민심을 듣기 위해 부지런히 지역을 다녀야 한다"며 "민심은 역시 민주당 정신 차리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여당티를 못벗고, 서로 손가락질 내부총질이나 하고 있다는 말씀도 많다. 민주당의 내일을 이끌 지도자감이 안보인다고들 하신다"며 "당원 간담회에서 '도대체 왜, 무엇을 위해 정치하는 것이냐'고 질책한 당원의 질문의 답을 생각해 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