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새만금 신공항 예정 부지서 '녹청자' 발견…전수조사 촉구

등록 2022.06.27 15:44: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모래를 퍼낸 자리에서 발견된 녹청자들.(사진=새만금신공항백지화공동행동 제공)

[군산=뉴시스] 윤난슬 기자 = 새만금 신공항 계획 부지에서 고려말이나 조선 초기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녹청자'가 다수 발견됐다.

새만금신공항백지화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새만금 공항 예정부지인 수라 갯벌에서 생물종 조사를 진행하던 중 2m 깊이로 수로를 파낸 모래더미에서 녹청자 여러 점을 발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한 도자기편 유물들은 고려 말~조선 초 서남해안(부안 변산 일대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됨) 일대에서 제작된 전형적인 민수용 녹청자 그릇편이다.

공동행동은 해무리굽 바닥에 모래와 포개어 구운 내화토비짐의 받침, 다양한 생활유물의 성격으로 보아 새만금 지역의 도자기사 규명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되는 유물이라고 설명했다.
 
유물이 발견된 장소는 새만금 신공항 계획부지 북쪽 지점으로 남수라 마을과 약 1.1㎞ 떨어진 지점이다. 이곳은 새만금 육상 태양광 부지의 물을 바다로 빼내기 위해 약 2년 전에 포크레인으로 모래를 파내며 수로를 만들었던 곳이다.

수질 조사를 위한 지표수를 빼내기 위해 2m 이상 모래를 파내는 과정에서 해저에 묻혀 있던 도자기편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공동행동 측은 전했다.

공동행동 관계자는 "전문가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유물은 서해 연안 수로를 통하여 도자기 등을 개성과 서울 등으로 공납하는 과정에서 해상 기상악화 등의 이유로 침몰한 조운상선에 실려 있던 유물의 일부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군산 앞바다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 해저유물이 대량으로 발견되기도 했다"며 "이번 유물 발견은 우리나라의 생태 문화적 특징을 보여주는 중요한 역사적 사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만금 간척사업을 중단하고, 수라 갯벌과 새만금 일대의 유물과 매장문화재에 대한 광범위하고 면밀한 전수조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