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도, 양극화 해소 59개 과제 점검…"삶의 만족도 개선"

등록 2022.06.27 17:0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양극화 해소 실행과제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충남도 ‘양극화 해소 실행과제 추진상황 보고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양극화 해소에 따른 ‘더불어 잘사는, 더 행복한 충남’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도는 2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실·국·본부장, 외부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극화 해소 실행과제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올해 양극화 해소 실행과제의 상반기 추진상황과 하반기 이행계획을 점검해 정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실행과제는 총 59개를 수립했으며 소득 및 고용 불균형 완화, 취약계층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가 목표다.

이와 관련 14개 실·국·본부에서 돌봄·교육, 고용·임금, 소득·자산, 주거·생활, 건강·안전 등 도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정책을 추진 중이다.

실행과제 점검에서는 59개 중 영세 중소기업 근로환경 개선 등 40개 과제는 정상 추진,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사업 등 19개 과제는 하반기 중점 추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상 추진 과제 중 지역의료 인력 수급개선 사업, 취약·위기 가정 맞춤형 자립지원 사업 등 12개 사업은 상반기 중 추진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에는 양극화 해소를 위해 도민 아이디어 공모 등 정책 발굴을 계속하고, 양극화 대응 지표를 발굴해 정책 추진효과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경제·사회 등 모든 분야의 대응 방안 모색 및 해소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2019년부터 2020년에는 전국 최초 양극화 조례 및 전담조직을 마련하고, 정책 목표와 전략을 수립한 바 있다.

지난해부터는 신규 과제 발굴 및 중앙정부 정책 제안 등 양극화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과 충남형 양극화 대응 모델을 구축해 정책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충남형 양극화 정책의 성과는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

2018~2020년 한국노동패널조사와 재정패널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 도의 가구소득 10분위 배율은 2018년 19.01배에서 2020년 18.34배로 감소했는데, 이는 상하위 계층 간 소득격차 감소에 따른 소득분배 개선을 의미한다.

가구소득 지니계수도 같은 기간 0.414에서 0.365로 감소하면서 전국 10위에서 4위로 상승하는 등 가구 간 소득분배 불균형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삶에 대한 도민들의 만족도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7~2021년 충남사회조사 결과를 보면 삶에 대한 만족도는 2017년 5.97점에서 2021년 6.29점으로 0.32점 상승했다.

같은 조사에서 ‘나는 하위층’이라는 인식 비율도 2013년 45.2%로 절반에 가까웠으나, 2017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2021년에는 10.9%p 감소한 34.3%를 기록했다.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선도적인 양극화 해소 정책을 추진해 온 관계자 모두 고생이 많았다”며, “더불어 잘사는 충남을 위해 저출산·고령화·양극화라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에 대한 ‘도전과 응전’을 계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