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창룡 사의표명에 경찰 내부 '허탈'…"모멸감 상상하니 눈물"(종합)

등록 2022.06.27 18:28:03수정 2022.06.27 20:2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 청장 "역할과 책임 고민, 사임이 최선"
현직 경찰관 "중요한 시기, 사의 표명 아쉬워"
"인사 사태로 사퇴하는 느낌...일찍 했어야"
경찰 직협 "깊은 고민과 용단의 결정, 존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입장을 밝힌 후 청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위용성 기자 = 행정안전부의 경찰 직접 지휘·감독 방안에 반발하며 김창룡 경청청장이 임기 한 달을 앞두고 전격 사의를 표명한 27일, 경찰 내부에서 허탈감이 감지되고 있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경찰청장으로서 주어진 역할과 책임에 대해 깊이 고민한 결과 현 시점에서 제가 사임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을 내렸다"며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김 청장은 행안부의 경찰 통제가 가시화되자 항의성 사표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그간 김 청장은 조직 내부에서 행안부의 경찰 직접 지휘 방안에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며 용퇴해야 한다는 요구를 받아왔다.

여기에 경찰 고위직인 치안감 인사가 발표 이후 수정됐고, 이 과정에서 인사권자의 결재 전 발표가 이뤄졌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질책성 발언을 내놓은 점도 김 청장의 결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경찰 내부에서는 김 청장 사의 표명을 두고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익명을 요청한 한 경찰관은 "경찰 조직 관련한 이슈가 이토록 크게 부각됐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이 중요한 시기에 사의 표명을 한 것은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안부의 경찰 통제에 대해 제대로 된 입장 표명을 했어야 한다"며 "임기 한 달을 앞두고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수뇌부 공석이 더욱 아쉽게 다가올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일선 경찰관도 "마치 인사 사태로 인해서 사퇴한다는 느낌이 크다"며 "행안부의 경찰 통제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좀 더 일찍 행동을 보였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내부 게시판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조주은 경찰청 여성청소년안전기획관은 내부망 글에서 "청장님께서 행안부 장관과의 면담도 아닌 전화 통화를 통해 경찰청의 역사, 행안부 자문위 권고안에 대한 경찰청 입장을 다시 한 번 설명드렸음에도 불구하고 강경한 입장을 들으셨을 때 얼마나 참지 못할 모멸감을 느끼셨을 지를 상상하니 눈물이 난다"고 썼다. 실명으로 게재되는 내부게시판에 경찰청 본청급 간부가 글을 올린 건 조 기획관이 처음이다.

조 기획관은 또 "최근까지 청장님께서 13만 경찰조직을 대표해서 경찰의 자존심을 세워 주시기를 기대했는데, 오늘은 여기까지 하시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든다"며 "새 지휘부와 함께 경찰의 독립성과 사명의식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보겠다"고 했다.

한 경찰관은 "며칠 안 남았는데 끝까지 자리 지키고 있지 왜 벌써 사의를 하는지"라며 "신임 청장님은 어떤 대책을 내놓으실런지, 정부를 위해 계실분인지 경찰 조직을 위해 계실분인지"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또 다른 경찰은 "발표만 안 됐을뿐 청장은 이미 내정돼 있다"며 "인사 행위만 봐도 알 수 있지 않나"고 비판의 글을 적었다.

다만 지금이라도 사의를 밝혀 국민들에게 항의성 메시지를 알린 것을 평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전국 경찰 노조격인 전국경찰직장협의회는 김 청장 사의 결정에 대해 "수장으로서 깊은 고민과 용단의 결정 존중한다"고 평가했다.

김 청장의 임기는 다음 달 23일까지로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그러나 김 청장은 내부 적으로 행안부의 경찰 통제 흐름에 대해 항의의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더불어 최근 '치안감 인사번복' 사태까지 논란이 더해지면서 사임에 대한 압박이 더욱 거셌던 것으로 풀이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