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침묵 깬 친명계 "당원, 의원들에 분노" "비판 위한 비판"(종합)

등록 2022.06.27 22:03:01수정 2022.06.27 23:1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성호 "'나오지 말라' 보다 당당히 깃발 들라"
김병욱 "박용진 '어그로 이재명' 도 넘어" 엄호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이재명과 위로걸음, 같이 걸을까' 만남에서 지지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2.06.1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홍연우 기자 = 6·1 지방선거 참패 이래 침묵하던 친이재명계(친명) 인사들이 8·28 전당대회를 앞두고 서서히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부 초선 의원들을 제외하고 '로키(low key)'로 일관하던 친명계 중진들이 '이재명 출마 불가론'을 반박하는 등 공개 발언에 시동을 걸면서 공식 선언도 전에 이 의원의 당권 도전이 기정사실화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심은 역시 민주당 정신 차리라는 것"이라며 "아직도 여당티를 못벗고, 서로 손가락질 내부총질이나 하고 있다는 말씀도 많다. 민주당의 내일을 이끌 지도자감이 안보인다고들 하신다"고 포문을 열었다.

정 의원은 "핵심 당원들은 국회의원이라는 자들이 아무런 비젼이나 가치도 제시하지 않은 채 '내가 안할테니 너도 하지 말라, 니가 하지 않으면 나도 안하겠다, 누구는 책임있으니 나오지 말라'는 행태에 분노하고 있었다"며 "정치인들이 좀더 당당하게 깃발을 들고 자신이 대안임을 주장하는 자신있고 정직한 모습을 보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는 민주당 내에서 '이재명 불출마론'을 펴는 비이재명계(비명) 친문 당권주자들을 에둘러 비판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의원을 향한 당권주자의 공격을 대신 맞받아치는 모습도 나왔다. 재선 97세대 당권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이 의원의 '한시적 유류세 중단·공매도 금지' 주장을 겨냥해 "전혀 민주당다운 의제가 아니다. 민생우선이 아니라 부자우선 정책제안"이라고 비판한 뒤 "언발에 오줌누기보다 민주당다운 '민생우선'대책이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원자재뿐 아니라 물류비용의 상승으로 대다수 소비재의 가격조차 오르고 있는 판국에 유류세와 공매도 중단이 서민 지갑 사정에 얼마나 도움이 되겠는가. 그저 서민들의 민생고에 언 발에 오줌 누기가 될 뿐"이라며 "재산세를 내지 않는 서민을 대상으로 소득세를 한시적으로 감면하는 '서민 감세'를 통해 물가상승 압박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친명계 재선 김병욱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의원에 대한 ‘비판을 위한 비판’ 제발 그만 좀 하시기 바란다"며 "이전부터 계속된 이른바 '박용진의 어그로 이재명'의 후속타인데 이번 건은 조금 도를 넘은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유류세 한시적 중단에 대해선 "물가상승을 지연시키는 효과를 갖기 때문에 유류를 소비하는 소비자만이 아니라 서민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고 국민 경제 차원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고, 공매도 한시 금지에 대해서도 "한국처럼 주식시장 펀드멘탈이 약한 경우, 변동성이 강한 장세에서 외국인의 엄청난 양의 공매도는 하락한 종목에서 더 끝없이 하락하게 만들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지금 세계 경제는 어렵다. 고유가, 고환율, 고물가로 인한 국민의 고통은 이루 말 할 수 없다"며 "한시적인 대책이라도 국민부담을 덜 수 있다면 모든 국가적 역량을 동원해야 할 시급한 상황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