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실트론, 차세대 전력 반도체 국내 생태계 구축

등록 2022.06.28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협력사 신규 시장 진출 돕는 에스아이챌린지 개시
기존 협력사 중 10개사 참석…사업 다변화 모색

associate_pic

SK실트론 구미2공장 전경. (사진 = 업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국내 유일 반도체 웨이퍼 제조기업 SK실트론은 기존 협력사의 비즈니스 확장 지원 프로그램인 'SiČhallenge'(에스아이챌린지)를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차세대 반도체인 'SiC(실리콘 카바이드·Silicon Carbide) 전력 반도체 시장의 국내 생태계 구축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SK실트론은 웨이퍼 제조 협력사의 SiC 전력반도체의 진출을 돕는다. SK실트론의 협력사는 신규 사업영역인 SiC 웨이퍼로의 비즈니스 확대 및 다변화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된다.

SK실트론은 전날 SiC 웨이퍼 기술 포럼도 열었다. 이날 포럼에는 10개 협력사의 기술∙영업 분야 임직원 26명이 참석해 SiC 전력반도체의 주요 특징과 글로벌 시장 동향, SiC 웨이퍼 제조 공정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받았다. 또한 각 사가 기존에 보유한 기술을 토대로 SiC 웨이퍼 제조기술 개발 관련 상담도 진행됐다. SK실트론은 SiC 웨이퍼 기술 포럼을 연 2회 시행할 계획이다.

SK실트론 장용호 사장은 "SK실트론과 협력사가 함께 전도유망한 SiC 전력반도체 시장에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에 차세대 전력반도체 생태계의 본격적인 성장 토대를 다져 공급망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iC 전력반도체는 고온과 고전압의 극한 환경에서 98% 이상 전력변환효율을 유지하는 등 내구성과 안전성, 범용성을 갖춰 차세대 핵심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고전압을 필요로 하는 전기차 등을 중심으로 SiC 전력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Yole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SiC 전력반도체 시장 규모가 지난해 11억 달러에서 2027년 63억 달러까지 연평균 34%씩 성장해 약 6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SK실트론은 2020년 미국 듀폰사로부터 SiC 웨이퍼 사업을 인수해 SK실트론CSS를 설립했다. 이후 지속 급증하는 수요 대응과 신속한 경쟁 우위 확보를 위해 생산라인을 증설 중이다.

SK실트론 관계자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품질 완성도를 확보하고 2021년 대비 10배 이상 생산량을 확대해 2025년에는 SiC 웨이퍼 시장점유율 25%를 초과하는 톱 플레이어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