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은행별 예대마진 분기→월별 공시 제도 개선 추진

등록 2022.06.28 13:0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출가산금리 산정·운영 합리성 제고 방안도 금감원·금융위에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성일종(왼쪽 세번째)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 4차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6.28.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은행들이 분기별로 공시하는 예대금리차를 매월 공개하도록 금융당국에 제도 개선을 요청하고, 대출가산금리 산정시 합리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추진하도록 했다.

국민의힘 물가 및 민생안정특별위원회는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4차 회의를 열고 금융 취약계층 민생 지원 방안을 논의한 뒤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특위는 은행 예대금리 운영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분기별로 공시하는 은행별 예대금리차를 월별 또는 그 기한을 단축해 통합공시할 방안을 금융위과 금감원에 요청했다.

대출가산금리 산정 및 운영의 합리성 제고 방안을 추진하하도록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에 지시했다.

이와 함께 금리 상환형 주택담보대출 등 소비자의 선택 폭을 확보하기 위한 상품 판매를 연장하는 방안과 신잔액 코픽스 적용방안에 대해 검토할 것을 금감원에 요구하고, 금융위는 신용회복위원회와 협의해 프리 워크아웃을 선언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방안을 적극 강구토록 요청했다.

세입환원방식 공급 규모도 올해 3조5000억원에서 다음해에는 상향 추진하도록 금융위에 요구했다.

류성걸 특위 위원장은 은행권과 금리 문제를 논의할 계획을 묻는 질문에 " 저희가 어떤 금리를 어떻게 하는 부분이 가능하겠나"라면서도 "예대마진 관련 부분은 마진에 관련된 사항을 투명하고 다른 분들이 그 정보를 알고 있어야 하지 않나. 가끔식 은행이나 금융기관에서 가산금리는 어떻게 조정됐다고만 오지 제 가산금리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 알 방법이 없다"며 우회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류 위원장은 "대출 가산금리 산정과 운영의 합리성 제고방안을 추진하고 금융위, 금감원에서 그 상황을 특위에 보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말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선 "한국은행이 중립성과 독립성을 가지고 충분히 내부적으로 검토해 종합적으로 정리할 것"이라며 "단, 미국 금리 상황과 우리나라 현재 기준금리가 같아서 이 부분을 충분히 고려해 한국은행에서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