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철도노조 민영화 반대 집회에…국토부 "철도 민영화 없다"

등록 2022.06.28 15:23: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철도의 날' 맞아 4000여명 서울역 도보행진
코레일·SR 통합은 하반기께 결론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20일 서울 중구 한국철도공사 서울본부.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철도 민영화 반대'를 기치로 집회를 하자 정부가 "철도 민영화는 없다"고 못을 박았다.

철도노조는 철도차량 정비시장 민간 개방, 철도유지·보수업무의 국가철도공단 이관을 철도 민영화를 위한 수순이라고 보고 28일 오후 2시부터 '철도의 날'을 맞아 4000여명이 서울역에 모여 도보행진을 벌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백프리핑을 열고 "(정비를 외부에 맡기는 것은) 민영화와 상관없이 안전사고의 책임 일원화와 기술 선순환 측면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민영화 프레임은 곤란하다"고 밝혔다.

올해 초 경부고속선 대전~김천구미역을 운행하던 고속철도(KTX)의 바퀴가 이탈하며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를 두고 열차 제작사와 운영사가 서로 상대방의 탓이라며 옥신각신하자 정부는 안전대책의 일환으로 차량 정비의 일정부분을 제작사에 맡기겠다고 발표했다.

SR이 SRT의 정비를 차량 제작사에 맡기는 것을 고려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코레일이 차량 기지에 공간이 없는 상황이라고 하기에 제작사에 맡기려는 것인데, 코레일 노조가 과거엔 왜 우리에 기생하냐 하더니 이제는 민영화 프레임을 씌워서 당혹스럽다"고 했다.

코레일과 SR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는 거버넌스 분과위원회에서 하반기 중 결정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