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현 "고액연봉자 임금 올리고 최저임금 동결은 비열"

등록 2022.06.28 15:3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총사퇴 의사를 밝히는 입장문을 발표한 뒤 국회 본청 건물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최저임금 인상 문제와 관련해 "고액연봉자들의 임금은 올려주면서, 청년과 서민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생계가 걸린 최저임금은 동결하겠다는 것은 비열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려운 자영업자에게 사회보장을 튼튼히 하고, 노동자의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며 "영세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이유로 최저임금을 동결하겠다는 것은 대기업만 챙기겠다는 핑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물가가 폭등하는데 월급이 물가상승률 이상으로 오르지 않으면 월급쟁이들의 실질임금은 떨어진다"며 "실질임금이 떨어지면, 소비가 줄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 생계도 막막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법정시한이 당장 내일"이라며 "경영계와 노동계는 여전히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데, 민주당의 ‘민생’에서 ‘최저임금 인상’은 사라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때 최저임금 인상으로 집중 공격을 받자, 집권 중반 이후에는 최저임금 인상은 포기하다시피 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도 선거공약에 최저임금 인상을 포함하지 않았다"면서도 "노동자에게 최저임금도 지불하기 어려운 영세 자영업자의 반발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민생의 최전선에 걸려있는 이 문제를 강하게 제기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이 최저임금 문제를 방치한다면 오직 기업인의 자유만 지키겠다는 국민의힘과 뭐가 다르겠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위원회가 노동자의 실질임금을 보장하는 수준의 결론을 내리도록 해야 한다. 민주당은 이런 걸로 싸우고, 이겨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