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관악구, '동네식당 음식쓰레기 무상수거' 12월까지 연장

등록 2022.06.28 16:29: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제적 어려움 지속되는 소상공인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관악구가 소형음식점 대상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 기간을 12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2022.06.28. (사진 = 관악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관악구가 소형음식점 대상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 기간을 12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4월부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무상수거를 이달 말까지 시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등 방역지침 하향에 따른 각종 지원사업 종료, 대출상환 임박 등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해 기간을 12월31일까지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지원대상은 기존과 동일하게 납부필증을 사용하던 사업장 면적 200㎡ 미만 일반음식점, 300㎡ 미만 휴게음식점이며 다량배출사업장은 제외된다.

각 사업장은 무상수거 기간 동안 음식물 납부필증을 부착하지 않고 바로 전용수거용기에 담아 배출하면 되며, 배출시간은 오후 6시에서 자정까지로 토요일은 배출 금지다.

이에 따른 수집·운반·처리 수수료는 모두 구에서 부담하며, 지역 내 소형음식점 6000여개소가 혜택을 받게 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연장이 지역 내 소형음식점들이 겪고 있는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공감하며,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