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년 불청객' 녹내장·백내장 모두 걸리면 '이렇게'

등록 2022.06.28 17:30: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녹내장·백내장 치료법 달라
각 질환상태 맞게 치료해야
주치의와 상담해 치료법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종진 김안과병원 전문의가 녹내장 환자의 백내장 진료를 하고 있다. (사진= 김안과병원 제공) 2022.06.28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나이가 들수록 녹내장과 백내장을 함께 진단받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두 질환은 병의 진행과정과 치료법이 달라 녹내장 치료를 받아온 환자라면 치료 과정을 잘 알고 있는 주치의와 상의해 눈 상태에 적합한 치료를 해야 한다.

완치가 어려운 녹내장은 진단을 받으면 진행속도를 늦추기 위해 보통 약물 치료를 꾸준히 한다. 백내장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방법은 수술 뿐이다. 녹내장은 약물 치료를 우선으로 안압 조절을 하고, 약물치료가 어렵거나 효과가 없을 경우 레이저 시술이나 수술을 시행한다. 백내장은 진단을 받더라도 우선 경과를 관찰한 후 수술을 시행한다. 이렇듯 두 질환은 치료법이 달라 동시에 앓고 있다면 각 질환의 경과를 고려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녹내장 치료를 받고 있는 도중 백내장이 발병했다면 그간의 치료 과정을 알고 있는 녹내장 주치의와 치료에 대해 충분히 상담을 하고 향후 치료 순서와 방법 등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녹내장 수술이 필요하지 않지만 백내장 수술이 필요한 환자라면 백내장 수술 시 안압을 조절할 수 있는 미세 스텐트를 함께 삽입할 수 있고, 혼탁이 제거되면 녹내장 진료 때마다 받는 검사의 정확도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녹내장 경과 관찰에 이점이 있다. 또 폐쇄각녹내장의 경우 백내장 수술 후 혼탁한 수정체가 깨끗한 인공수정체로 대체되면 전방각(각막의 후면과 홍채의 전면이 이루는 각)이 넓어지고 방수 배출이 원활하게 돼 안압 강하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반대로 백내장은 초기라서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태인데 녹내장 수술이 필요한 경우 녹내장 수술 후 최소 6개월이 지난 뒤 백내장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백내장 수술 후 염증반응이 나타나는데, 이 염증반응이 영향을 미쳐 녹내장 수술 후 치료과정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시야가 거의 손실된 말기 녹내장 환자가 백내장 수술을 받을 경우 얼마 남지 않은 시야까지 완전히 소실될 수도 있기 때문에 녹내장 주치의와 충분한 상담 후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녹내장 환자의 백내장 수술법은 일반 백내장 수술과 같다. 백내장으로 인해 혼탁해진 본인의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한다. 다만 종류 선택에는 제약이 있다. 녹내장 환자는 사물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대비감도가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다. 다초점인공수정체 중 일부는 대비감도(밝음과 어두움의 비율)를 저하시킬 수 있어 주치의와의 상담해 본인의 삶과 눈 상태를 고려해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백내장 수술을 앞두고 녹내장 치료를 위한 약물도 점검해 봐야 한다. 사용되는 약물이 수술 후 황반부종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서다. 녹내장 치료 1차 약물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프로스타글란딘 제제는 포도막염을 앓은 경우, 망막박리 수술을 받은 경우, 망막앞막이 있는 경우 백내장 수술 후 황반부종과 염증반응을 유발할 수도 있다.

정종진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 전문의는 “녹내장 전문의가 백내장 수술을 하는 것을 의아해하는 환자들이 있다"며 “녹내장과 백내장을 동시에 치료해야 할 경우 녹내장 환자의 질병 내력을 잘 알고 있는 녹내장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개인의 상태에 맞게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