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평화부지사→경제부지사' 변경 개정안, 경기도의회 상임위 통과

등록 2022.06.28 18:31: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임위 '졸속 추진' 비판

associate_pic

경기도의회 광교신청사.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민선 8기 김동연호를 준비 중인 경기도가 평화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변경하기 위해 도의회에 제출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해당 상임위를 통과했다. 하지만 심의 과정에서 임기 이틀 남기고 긴급 안건을 제출한 것에 대해 '졸속 추진'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28일 오후 제360회 정례회 회의에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원안대로 가결해 본회의로 넘겼다.

정무직인 평화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변경하는 내용의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경제부총리 출신인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민생경제 회복에 힘쓰겠다"는 의지가 담긴 조치로, 민선 8기 최우선 정책공약인 민생경제 회복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제안됐다.

행정1부지사 소관인 도시주택실·도시정책관·공정국·농정해양국, 행정2부지사 소관인 경제실이 경제부지사 소관으로 조정된다. 또 평화부지사 산하 평화협력국은 행정2부지사 밑으로 들어간다.

심의 과정에서 상임위 위원들은 입법예고도 거치지 않은 채 정례회 폐회를 앞두고 긴급안건으로 개정조례안이 제출된 것을 지적했다.

이종인(민주당·양평2) 의원은 "넋 놓고 있다가 발등에 불 떨어지니까 이제야 처리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간판만 교체한다고 경제가 살아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정희시(민주당·군포2) 의원은 "임기를 이틀 남기고 지금 직제를 개편하는 것이 적절한 조치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민선7기는 8월에, 민선 6기는 10월에 부지사직을 만들었다. '협치'라고 말은 하는데 협치의 대상인 의회와 이렇게 하는 것이 맞나"라며 "출발을 빨리하는 것보다는 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유일한 국민의힘 소속 이제영(성남7) 의원도 "직제를 개편하는 것은 당선자가 경제를 최우선으로 한다는 건데, 이렇게 가려는 명확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직제만 바꾸는 게 아니라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해 경기도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며 심사보류를 요청했다.

하지만 심규순(민주당·안양4) 위원장은 "이제영 의원께서 심사 보류를 요청했지만, 여러 의원께서 원안대로 가결하자고 요청을 했다"며 해당 안건을 의결했다.

류인권 기획조정실장은 "당선인의 의지와 철학, 가치에 따라 정무부지사를 어떻게 활용할지 결정된다. 6기 연정부지사나 7기 평화부지사보다 현재 경제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 비상시국에 빨리 대응해야겠다는 판단으로 내린 조치"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