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명박 형 집행정지에…與 "만시지탄" "李사면 기대"(종합)

등록 2022.06.28 20:3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친이계' 권성동 "고령 전직 대통령 수감은 국가적 불행"
조해진 "만시지탄, 다행스러운 일…사면 이뤄지길 기대"
김기현 "文,'결자해지'조치했어야…사면복권도 조속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동부구치소 수감 도중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50여일 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3개월 형 집행 정지를 결정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은 28일 "늦었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환영의 입장을 보이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복권 조치가 조속한 시일 내 이뤄질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과거 '친이계'로 분류됐던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질병에 시달리는 고령의 전직 대통령이 수감돼 있다는 것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라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번 법원의 형집행정지 결정은 국민통합을 위한 결단일 것"이라며 "이제 정치권도 진영논리에 따르는 극한대결은 지양하고,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쾌유와 평안을 빈다"고 덧붙였다.

조해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정부의 형집행정지 결정을 환영한다.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스러운 일이고, 잘된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가 끝나기 전에 결자해지했어야 했다"면서 "문 전 대통령이 책임을 회피하고 차기 정부에 넘긴 것은 비겁한 일이었고,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형평에도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새 정부가 형집행정지 결정을 내린 것은 그런 점에서 매우 잘한 결정"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사면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사면 가능성에도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조치했어야 할 일이었지만, 지금이라도 형 집행이 정지돼 다행이다. 사면복권 조치도 조속히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형 집행 정지 결정이 정치보복의 악습을 끊고 국민 대통합을 이루어 나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페이스북에 올렸다.

김영선 의원 역시 "늦었지만 다행이라 생각한다. 이제는 윤석열 정부와 함께 국민 대통합을 위하여 여야가 함께 하길 바란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국민통합'을 약속했다. 그 깊은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겠다"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28일 오후 2시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전 대통령에 대해 3개월 동안 형 집행 정지를 결정했다.

수원지검은 "신청인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할 때 형의 집행으로 인해 현저히 건강을 해할 염려가 있다는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랐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