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 밤 최저기온 27.8도…잠 못드는 6월 '열대야'

등록 2022.06.29 08:2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북 곳곳 일최저기온 최고 극값 1위 경신…당분간 열대야 지속될 전망
포항 26.9도, 구미·의성·군위 26.8도, 영양 26.5도·안동 26.3도·경산 26.2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열대야. (사진 = 뉴시스 DB) 2022.06.27.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낮에 오른 기온이 밤사이 내려가지 못해 대구와 경북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많았다. 6월 일최저기온 최고 극값 1위를 경신한 곳도 많다.

29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밤사이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면서 낮에 오른 기온이 내려가지 못했다. 대구와 경북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나며 6월 일최저기온 최고 극값 1위를 경신한 곳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는 2005년 6월27일 기록한 27.2도보다 높은 27.8도로 집계되며 일최저기온 최고 극값 1위를 경신했다.

안동, 상주, 봉화, 영주, 문경, 청송, 의성, 구미 등 경북 곳곳의 기온도 높게 관측되며 또다시 일최저기온 최고 극값을 갈아치웠다. 상주를 제외한 이 지역들의 종전 최고 극값 1위는 전날인 28일에 경신된 바 있다.

열대야 기록 지점 밤최저기온은 오전 7시 기준 대구 27.8도, 포항 26.9도, 구미·의성·군위 26.8도, 영양 26.5도, 안동 26.3도, 경산 26.2도, 칠곡 26.1도 등을 기록했다.

고령 26도, 성주·청송 25.6도, 영덕 25.5도, 상주 25.4도 등도 밤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관측됐다. 기온이 오전 9시까지 25도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열대야 기록이 변경될 수 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아 열대지방 밤처럼 잠을 청하기 어려운 상태를 가리킨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대구와 경북남부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밤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