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희룡 "시장원리 존중할 것…혁신적 주택 공급 모델 제시"

등록 2022.06.29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기조발언 통해 밝혀
"250만가구 물량 목표 넘어 생활편의까지 고려"
"현대판 주거신분제 해소…끊긴 주거사다리 회복"
"도시 간, 지역 간 압축과 연결로 균형발전 실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9일 "250만가구라는 물량적 목표를 넘어 주택의 품질 제고와 함께 교통·교육 등 생활편의까지 고려하는 혁신적 주택 공급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윤석열 정부 주택 공급정책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원 장관은 앞서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250만가구+α(알파) 주택공급 계획을 오전 8월15일 전에 발표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공공임대주택이 갖는 사회적 차별과 낙인을 해소하기 위해 임대주택과 분양주택 간 사회적 융화(Social-Mix)를 도모하겠다"며 "임대주택과 생활서비스가 결합된 다양한 주거 모델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전세 사기나 층간 소음과 같이 오랜 기간 지속된 생활 문제를 해결할 기반도 반드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이전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면서 시장 원리를 회복하는 정책을 펴겠다고도 했다.

그는 "이전 정부에서는 징벌적 세제와 내 집 마련조차도 막는 금융규제를 통해 주택 수요를 억제하려고만 했고, 수요가 있는 도심 내 주택 공급은 외면하고 수요·공급의 산물인 시장 가격을 인위적으로 통제했다"며 "이러한 시장 원리에 반하는 정책은 결국 실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내 집 마련이라는 국민들의 정당한 욕구와 시장원리를 존중하겠다"며 "부동산 세금은 조세 정의에 맞게, 금융규제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모든 규제를 정상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집의 소유 여부나 어디에 사는지에 따라 신분이 정해지는 현대판 주거신분제를 해소하고 끊어진 주거사다리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아울러 국토 균형발전과 도시공간의 혁신 역시 새로운 국토교통부의 핵심 정책과제라고 언급했다.

그는 "과거에는 수도권의 발전을 억제하고 수도권의 시설을 지방으로 강제로 이전해 수도권과 지방의 성장 격차를 줄이는 데에 몰두한 결과 획일적인 분산 정책은 결국 실패했고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는 더욱 심화됐다"며 "앞으로는 도시 간, 지역 간 압축과 연결을 통해 국토의 균형발전과 도시의 혁신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규제 일변도라는 국토교통부의 이미지를 가장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부처로 탈바꿈하도록 가진 모든 역량과 경험을 쏟아 붓겠다"며 "이러한 정책의 성과들을 장관 재직기간 동안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