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징용 문제' 논의할 민관협의회, 내달초 출범할 듯…인선 작업 남아

등록 2022.06.29 10:05:39수정 2022.06.29 10:0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00억 기금 논의…대위변제 검토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2019년 7월 16일 미쓰비시 중공업 앞을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2022.01.28.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를 협의할 민관협의회가 이르면 다음달 초 출범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이르면 7월 초 민관협의회가 발족해 강제징용 피해자를 위한 기금 조성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민관협의회에서는 피해자 1인당 1억원씩 배상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민관협의회는 특히 300억원대 기금 조성안에 대해 피해자들을 만나 의견을 묻고 해결책을 찾을 계획이다. 징용 배상 해법으로는 한국 정부가 일본 기업의 배상금을 대신 지급하고 차후에 일본 측에 청구하는 '대위변제' 방안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민관협의회는 이달 중 출범할 계획이었으나, 협의회 구성원 일부가 확정되지 않으면서 출범이 일주일 정도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7월 초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 박진 외교부 장관의 첫 방일 일정에서 양국 외교장관이 회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