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자재가격·환율 고공행진에도…수입업체 가격인상 '냉가슴'

등록 2022.06.29 09:50:31수정 2022.06.29 10:15: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14일 부산지역에 비가 내린 가운데 남구 신선대 부두에 짙은 안개가 끼어 있다. 2022.06.14.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 방어를 위해 금리 인상에 속도를 높이면서 원·달러 환율 인상과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업체들은 수입비용 증가로 인한 채산성 악화로 적극적인 제품가격 인상에 나서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수입비중이 높은 지역기업 10여곳을 대상으로 환율·원자재 가격상승에 대한 영향과 피해상황을 긴급 모니터링 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지역 철강, 화학, 섬유 등 원부자재 수입 기업들은 이미 높은 원자재 가격으로 인한 채산성 악화에 직면한 상황이며, 추가적으로 환율 상승이란 변수까지 원가에 악영향을 끼치면서 가격경쟁력이 심각하게 저하될 것이란 우려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식료품 유통업체 A사는 "환율인상으로 제품 수입단가가 상승하는 상황에서 판매가는 정해져 있는데 원가는 계속 올라가다 보니 환차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환 헤지 상품 등을 이용하고 있지만 상품의 특성상 리스크가 크고 환율변동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구조가 복잡한 환율 관련 상품에 대한 교육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철강 제조업체 B사도 "거래대금 결제 시 달러를 이용하고 있으며, 최근 환율상승을 예상했다"면서 "회사 차원의 대책으로 달러선물을 활용해 환헤지를 했으나, 보유한 달러선물조차 모두 소진함에 따라 높아지는 원가부담으로 매출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인상된 원가를 납품가격과 제품가격에 반영하는 것이 일시적인 해결방안이 될 수 있으나 협력업체 입장에서 거래 관행상 납품단가 인상 요청이 현실적이지 못하고 판매량 감소 우려로 제품가격 인상 역시 쉽게 추진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다.

식료품 제조업체 C사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40% 가까이 원자재가격이 상승한 상황이지만 대기업에서 아직 가격을 인상하고 있지 않아서 제품가격을 인상하지 못해 업계 전반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면서 "제품가격을 올린다 하더라도 판매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어 민감한 부분"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일부 화학 업체와 수입규모가 큰 철강업체는 공급망 리스크를 비롯한 원자재가격 인상 및 환율문제는 연초부터 이어져 왔기에 일정 부문 가격에 반영하고 있으나, 에너지가격 추가 인상 및 물류비 상승 등 복합적인 수익악화 요인으로 인해 채산성 악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부산상의 경제동향분석센터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상승 리스크에 대한 개별기업 차원의 대책 수립이 불가하다"며 "경쟁력 회복을 위해선 정부의 법인세 감면 등 세제 지원, 수출입 물류비 지원, 금융 지원 등 실효성 있는 지원책 강화와 더불어 중소기업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환헤지 상품도 적극 개발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