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끄럽다" 신고하자 흉기로 이웃 위협한 50대 체포

등록 2022.06.29 11:0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봉구 빌라서 같은 층 이웃 폭행·위협한 혐의
소음문제 경찰 신고하자 격분…재차 흉기위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영서 기자 = 소음문제로 갈등하다가 이웃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도봉경찰서는 전날 특수폭행, 협박 등 혐의로 50대 여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55분께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한 빌라에서 같은 층 주민 B씨가 시끄럽다고 항의하자 B씨에게 벽돌을 휘두르고 발길질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B씨는 A씨를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재차 욕설과 위협을 가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흉기를 들고 피해자를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사자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기본 조사는 마쳤다"며 "자세한 사항은 추가 조사를 통해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