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효준, 워싱턴전 4타수 무안타 침묵…타율 0.217

등록 2022.06.29 11:29: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피츠버그, 워싱턴에 져 5연패 수렁

associate_pic

Pittsburgh Pirates second baseman Hoy Park catches a fly ball hit by Washington Nationals' Lane Thomas during the first inning of a baseball game at Nationals Park, Tuesday, June 28, 2022, in Washington. (AP Photo/Alex Brandon)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박효준(26·피츠버그 파이리츠)이 아쉬운 볼 판정 속에 무안타로 침묵했다.

박효준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9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워싱턴전에서 멀티히트를 때려냈던 박효준은 타격감을 이어가지 못했다. 그의 시즌 타율은 0.238에서 0.217(46타수 10안타)로 떨어졌다.

3회초 선두타자로 첫 타석을 맞은 박효준은 상대 좌완 선발 패트릭 코빈의 초구 직구를 노려쳤으나 2루 땅볼로 물러났다.

박효준은 5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코빈의 4구째 싱커가 스트라이크존을 높게 벗어났는데, 심판이 스트라이크를 선언하면서 삼진을 당했다.

그는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1루 땅볼에 그쳤다.

9회 마지막 타석이 가장 아쉬웠다. 박효준은 피츠버그가 1-3으로 끌려가던 9회초 2사 1, 2루에서 또 루킹 삼진으로 돌아섰다.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워싱턴 마무리 투수 태너 레이니가 던진 5구째 포심 패스트볼이 다소 높았는데 주심이 스트라이크로 판정했다.

박효준이 삼진을 당하면서 피츠버그는 마지막 기회를 살리지 못한채 그대로 1-3 패배를 당했다. 피츠버그는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