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 워터파크 배수구로 3세 남아 팔 빨려 들어가

등록 2022.06.29 14:34:25수정 2022.06.29 16:23: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대구 달성경찰서 전경. 2018.10.01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대구의 한 워터파크에서 3세 남아의 팔이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9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물놀이장 현장 관리 책임자 등 관계자들을 조사 중이다.

지난 25일 워터파크를 방문한 A군은 수영장에서 놀던 중 배수구에 팔이 빨려 들어갔다. 이를 발견한 A군의 아버지는 간신히 아이를 끌어올려 수영장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워터파크의 배수구 덮개는 덮여있어야 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열려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군의 부모들은 27일 워터파크 관계자 등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고소장이 접수되자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고 분석에 나서는 한편 현장 관리 책임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등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