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양시, 올해 첫 말라리아 매개모기 발견

등록 2022.06.29 14:5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파주보다 10주 늦어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 송주현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올해 첫 말라리아 매개모기를 발견했다고 29일 밝혔다.

덕양구 보건소가 국내 말라리아 매개모기의 계절적 발생밀도를 추적해왔는데 6월 2주차에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얼룩날개모기가 채집됐다.

올해 가장 일찍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확인된 파주보다 10주 늦게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나타난 것으로 파악된다.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얼룩날개모기는 날개에 흑색 반점을 가진 소형 모기다.

논이나 동물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흡혈활동을 한다.

말라리아 원충을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고열, 오한, 두통, 설사 등의 증상을 유발하며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국내에서는 주로 휴전선 인접 지역에서 말라리아가 발생하고 있다.

고양시 관계자는 "앞으로 기온이 상승하면 모기개체수가 더욱 늘 것으로 예상돼 야외 활동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야외활동 시 밝은 색 옷에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을 하고 모기 기피제를 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