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돈의동 쪽방촌 찾은 오세훈 시장…"에어컨 보완대책 강구"(종합)

등록 2022.06.29 17:12:07수정 2022.06.29 17:2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거노인 33%' 돈의동 쪽방촌 찾아 폭염대책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오세훈 서울 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을 찾아 최영민 시립돈의동쪽방상담소 소장과 함께 둘러보며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2022.06.29.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을 찾아 주민 안전과 폭염 대책을 점검했다.

오 시장은 이날 쪽방촌 주민들을 만나 에어컨 설치 현황을 살피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돈의동 쪽방촌은 건물 84개 동에 730실의 쪽방으로 이뤄졌다.

지난달 기준 501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고, 주민의 약 33%는 65세 이상 독거노인이다. 돈의동 쪽방촌에 설치된 에어컨은 모두 28대로 전체 84개 동을 기준으로 설치율은 30% 정도다.

오 시장은 "무더위를 앞두고 점검차 나왔는데 에어컨이 전체의 30% 정도만 설치돼있고, 우리가 생각하는 에어컨이 아니다"라며 "에어컨 하나로 여덟개 방이 쓰니 턱없이 부족할 것 같다. 보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은 쪽방상담소 내 냉방시설을 갖춘 무더위쉼터를 비롯해 편의시설인 목욕탕, 세탁실 등도 점검했다. 쪽방상담소 직업자활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주민들과 대화의 시간도 가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오세훈 서울 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에서 최영민 시립돈의동쪽방상담소 소장과 함께 설치된 에어컨을 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9. photo@newsis.com



서울시는 현재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폭염보호 대책을 가동 중이다. 쪽방상담소별로 순찰조를 구성해 폭염시 주민 대피 지원, 응급환자 발생시 신고, 긴급조치, 집중호우 발생시 위험시설물 안전점검 등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역, 남대문, 영등포 등 주요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무더위쉼터도 기존 8개소에서 다음 달 6개소를 늘려 총 14개소를 가동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