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모빌리티, 대리기사에 건강검진·상담 무상 지원

등록 2022.06.29 17:52: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다음달부터 '대리운전 기사 건강지원 서비스'를 통해 대리운전 기사 약 1만5000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및 상담 사업을 무상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대리기사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일터개선 지원사업과 안전보건공단 직종별 건강진단 사업에 참여해 이번 서비스를 진행한다. 해당 서비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의 단체교섭 및 플랫폼 종사자의 목소리를 반영해 마련된 대책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안전보건공단의 직종별 건강진단 비용 중 20%에 해당하는 자기부담금을 지원해 대리기사들이 무상으로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또 그동안 지정된 건강센터에서 주간 시간대에만 운영돼 대리 기사들의 참여율이 저조했던 것을 감안해 '쉼터 방문 야간 서비스'를 신설해 운영한다.

기존에 운영해 온 주간 시간대(오전 9시∼오후 3시) 건강검진은 대한산업보건협회, 한국의학연구소, 서울DMC건강의원 등 지정된 협약 병원에서 시행한다. 또 야간 시간대(오후 5시∼오후 8시) 검진을 추가로 마련해 이동식 건강검진 버스를 통해 전국 26개 쉼터에서 심혈관계·내분비계·호흡기계·신장계 등 주요 임상검사를 진행한다.

모든 검진은 일요일을 제외한 주 6일 동안 진행되며 1차 검사 결과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기사들에게는 고용부가 지정한 특수검진기관에서 호흡기·심혈관·위장관·내분비 등 정밀검사를 포함한 2차 검진까지 받을 수 있도록 추가 지원한다.

이 밖에 주로 야간에 근무하는 대리운전업의 특성으로 인해 발병할 수 있는 질환 예방과 직무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이번 서비스 다음달 1일부터 11월까지 카카오 T 기사앱 내 공지사항을 통해 예약 신청할 수 있으며 전국 대리운전 종사자는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건강검진 지원이 대리운전 기사들의 건강한 일터 조성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를 기점으로 대리운전 기사들의 사전 보호 체계를 마련하고 플랫폼 종사자의 건강관리 인식 제고를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