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영일만대교 실시설계비용 지원 위해 당정 노력"

등록 2022.06.29 18:51: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포항 찾은 이준석 "산업도시 포항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당정 힘 모아"
이철우 경북도지사 "영일만대교는 예타면제사업 기재부 예산만 올리면 가능"
이강덕 포항시장도 "국토부장관 지시 아래 당장 기본설계 실시할 수 있어"
호미반도 국가해양공원 조성사업 현장에선 "제주도만큼 포항도 경쟁력 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이무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동해면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에서 포항시 관계자에게 영일만 대교 사업 추진 경과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2022.06.29. lmy@newsis.com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29일 경북 포항을 찾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역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과 관련해 "실시설계비용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당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을 찾아 영일만대교 건설 브리핑을 청취한 뒤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전국에 어디를 가나 해상교량이라던지, 보령의 경우 안면도를 잇는 해저터널도 있는데, 관광산업도 크게 발달하고 지역 간 교통비용이라던지 이런 파급효과가 크다"며 "당연히 포항에도 이런 사업이 조성되고 차질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포항을 방문해 '(영일만대교를)짓는 김에 잘 지어야 한다'고 말씀을 드렸다"며 "영일만대교가 교통로이자 포항시가 추진하고 있는 포항지역 4개 하천 생태복원사업과 더불어 포항이 산업도시가 아니라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당과 정부 차원에서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항상 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위해 사업을 올리라고 해서 1번으로 올렸는데 매번 안해주더라"라며 "그런데 이 사업은 당초 예타면제사업인 사업으로, 기획재정부에서 예산 총액만 상향조정해 예산만 올리면 실시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강덕 포항시장도 "2023년 말에 포항~영덕고속도로가 완공인데, 그러면 우회도로가 포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토교통부 장관 지시 아래 도로공사에서 풀사업비를 투입하면 올해 당장 기본설계를 실시할 수 있기 때문게 정책결정이 더 늦기 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영일만대교 사업 설명을 들은 이 대표는 호미곶해맞이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호미반도 국가해양공원' 조성사업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제주도나 양양처럼 해양정원 같은 걸 구성하기에 좋은 지역들이 있는데, 포항도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제주도의 경우 비행기를 타면 하루 손실을 보는데 포항은 기차나 차를 타고 올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포항에 국민들이 볼 수 있는 CCTV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부산해역이나 제주해역은 관광객들이 CCTV등을 통해 바다 상태를 확인하고 방문하는데 경북은 잘 모르는 것 같다. 포항시가 나서서 관련 사업을 진행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