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스타보 결승골' 전북, 수원 꺾고 FA컵 4강 진출

등록 2022.06.29 21:0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구FC·FC서울 4강 합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북 현대 구스타보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2년 만에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노리는 전북 현대가 수원 삼성을 꺾고 2022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전북은 29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수원과의 FA컵 8강전에서 구스타보, 김진규, 한교원의 연속골을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2020년도 대회 우승팀인 전북은 2년 만에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준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FA컵 최다(5회) 우승팀 수원을 따돌렸다.

전북과 수원은 지난 22일 K리그1(1부) 리그에서도 대결을 펼쳤다. 당시 2-1 승리를 거둔 전북은 일주일 만에 또 수원을 잡으며 웃었다.

이에 반해 수원은 6월 A매치 휴식기 이후 리그 3연패에 빠진데 이어 FA컵에서도 탈락하며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구스타보는 0-0으로 팽팽한 전반 40분 바로우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쇄도하며 머리로 밀어넣어 균형을 깼다.

전북은 전반 추가시간 김진규의 추가골로 2-0으로 앞서며 전반을 마쳤고, 후반에도 리드를 잘 지켜 수월하게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후반 추가시간 한교원이 세 번째 쐐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지난해 FA컵 준우승팀 대구FC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포항 스틸러스와 경기에서 5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대구는 2년 연속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구는 전반 12분 허용준(포항)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이후 내리 3골을 몰아치며 전반을 3-1로 앞섰다.

홍정운이 전반 21분 세징야의 크로스가 흐르자 동점골로 연결했고, 30분에는 제카가 역전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세징야의 크로스가 포항 수비를 흔들었다.

2-1로 전세를 뒤집은 대구는 44분 고재현까지 골을 터뜨렸다.

포항은 후반 23분 허용준이 만회골을 기록했지만 승부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부산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선 FC서울이 K3리그 소속 부산교통공사와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준결승에 올랐다.

전반 28분 팔로세비치의 헤더 득점으로 전반을 1-0으로 앞선 서울은 후반 1분 박동진, 40분 김신진의 쐐기골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K3리그 구단 중 유일하게 8강에 오른 부산교통공사의 돌풍은 준결승 문턱에서 멈췄다.

부산교통공사는 앞서 16강에서 디펜딩챔피언 전남 드래곤즈를 꺾으며 돌풍의 주인공으로 부상, '자이언트 킬링'을 기대하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