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푸틴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문제 없어…군사 배치하면 맞대응"

등록 2022.06.30 06:14:14수정 2022.06.30 09: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나토, 스웨덴·핀란드 회원국 공식 초청…푸틴 "원한다면 하라"

associate_pic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브릭스(BRICS) 비즈니스 포럼 개막식 화상 연설에서 건배를 제의하고 있다. 2022.06.28.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가속도가 붙은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행보에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군사 배치 행보는 경계했다.

AFP와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우리가 걱정할(문제가 될) 만한 건 없다"라며 "만약 그들이 (나토 가입을) 원한다면, 하라"라고 밝혔다.

다만 "만약 군사 파견병이나 인프라가 그곳에 배치된다면, 우리는 이를 반영한 방식으로 대응하고, 우리에게 위협을 초래하는 영토에 같은 위협을 야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나토는 홈페이지 게재 '마드리드 정상회의 선언'을 통해 "우리는 나토의 '문호 개방 정책'이라는 약속을 재확인한다"라며 "오늘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 회원국이 되도록 공식 초청하고, 가입 의정서(Accession Protocols)에 서명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오랜 군사 비동맹 정책을 철회하고 지난달 나토 가입을 공식 결정했다. 이후 전날 튀르키예가 핀란드·스웨덴과의 양해각서 체결로 그간의 반대를 철회하며 두 나라의 나토 가입은 급진전하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