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물폭탄'에 한강 잠수교 차량 통제…2020년 8월 이후 처음(종합)

등록 2022.06.30 09:55:21수정 2022.06.30 10:00: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28일부터 내린 비로 팔당댐 방류량 증가
환경부 "홍수위험정보 공유해 사고방지 최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호우경보가 내려지면서 출근길 도심 곳곳 도로가 통제되고 있는 30일 오전 서울 동부간선도로 성수대교 북단 진입로에서 경찰 순찰차가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2022.06.30.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제일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서울 및 한강 상류지역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어나 잠수교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4분 기준 팔당댐 방류량이 초당 6800톤 이상으로 증가함에 따라 잠수교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잠수교는 6.2m를 넘으면 차량을 통제하고 6.5m부터 도로에 물이 찬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다리 밑 한강의 수위는 6.22m를 기록했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현재 팔당댐에서 초당 6800톤 이상의 물이 계속 방류되고 있고 중부지방의 집중호우가 계속돼 차량 통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팔당댐은 발전용댐으로 홍수조절기능이 없어 제한수위 도달 시 그대로 방류하고 있다.

한편 가장 최근에 잠수교가 완전히 물에 잠긴 경우는 2020년 8월3일부터 13일까지다. 약 232시간에 걸쳐 지속됐으며 이는 역대 잠수교 완전 잠수 최장 기록이다.

잠수교 최고 수위는 지난 2020년 8월6일 오후 2시30분에 기록된 11.53m로, 이때의 팔당댐 최대 방류량은 1만8305㎥/s였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앞으로의 강우 상황 및 팔당댐 방류량을 예의주시하고 홍수위험정보를 사전에 관련기관과 공유해 2011년 7월 여의도샛강 올림픽대로 차량침수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