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횡성군, 12월까지 농촌 빈집 실태조사…1700가구 추정

등록 2022.06.30 10:11: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리 관계, 안전상태, 발생 사유 등 검토
농촌 주거환경개선 위한 기초자료 활용

associate_pic

뉴시스 DB. *재판매 및 DB 금지


[횡성=뉴시스]이덕화 기자 = 강원 횡성군은 농촌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빈집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대상은 1년 이상 장기간 방치된 농촌 빈집이다. 한국국토정보공사에 위탁해 진행한다.

실태조사는 오는 12월까지 6개월간 진행된다. 전기·상수도 자료 등을 통한 사전 조사와 현장 조사로 이뤄진다. 빈집 소유권 등 권리관계 현황과 빈집·대지 안전상태, 빈집 발생 사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된다.

현재 농촌 빈집을 1700가구로 추정하고 있다. 조사 결과를 농촌 빈집 정비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신동섭 군 허가민원과장은 "빈집은 청소년 탈선장소로 이용될 우려도 크다"며 "정비계획 수립으로 농촌 주거 환경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