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다 빠진 차량에 숨져 있던 조유나 양 일가족 '사인 불명'

등록 2022.06.30 11:37:26수정 2022.06.30 12:56: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과수 "익사 가능성 배제 못하나 식별 어렵다"
경찰, 조유나양 가족 사망 배경·경위 규명 집중

associate_pic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조유나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승용차량이 한달여만에 바다에서 발견돼 인양된 가운데 경찰이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으로 옮겨진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2022.06.29.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한 달 넘게 실종됐다가 바다에 빠진 승용차에서 숨져있던 초등학생 조유나(10)양 일가족의 사인을 '정확히 알 수 없다'는 부검 소견이 나왔다.

30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바다에서 인양한 아우디 승용차 내 숨진 채 발견된 조양과 부모 등 3명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부검의는 '일가족 3명 모두 외상과 질병은 없어 보인다. 사인을 알 수 없지만 익사는 배제할 수 없다'고  1차 검시 소견을 전달했다.

부검의는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정확한 식별이 어렵다고 본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는 약물 검사 등 추가 정밀 부검 이후에야 정확한 사인을 규명될 수 있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부검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한 달 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앞서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완도에서 1주간 머물렀다.

이후 지난달 30일 밤 일가족이 조씨의 아우디 차량을 타고 황급히 펜션을 빠져나갔고, 이튿날인 31일 새벽 완도군 신지면 일대에서 일가족 휴대전화 전원이 차례로 꺼졌다.

조양이 체험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이달 22일에서야 경찰에 신고했다.

뒤늦게 수색에 나선 경찰은 전날 완도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 펄에 묻혀 있던 아우디 차량을 인양, 내부에 숨져 있는 조양 일가족을 발견했다.

경찰은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일가족의 사망 배경·경위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