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평택시, '평택항 2종항만배후단지 축소' 대책 토론회 개최

등록 2022.06.30 13:32: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개발면적 183만8000㎡→59만5000㎡ 축소' 해수부 발표에 대안 마련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평택항 2종항만배후단지 개발면적 축소관련 토론회 포스터 (사진 = 평택시 제공)


[평택=뉴시스] 정숭환 기자 = 경기 평택시는 오는 1일 평택항 2종항만배후단지 축소 계획과 관련한 토론회가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해양수산부가 지난 3월4일 '제4차 항만배후시설 부지 종합계획 중간발표회'에서 발표한 평택항 2종 배후단지 개발 면적 축소에 계획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해수부는 평택항 2종 배후단지 개발면적을 183만8000㎡에서 59만5000㎡로 축소하는 계획을 발표해 평택시는 물론 시의회 및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가 크게 반발했다.

이번 토론회는 이동현 평택대학교 총장직무대행을 좌장으로 이학수 경기도 의원, 허서영 해양수산부 항만정책과 서기관, 변백운 평택시 항만정책관이 토론자로 나선다.

평택시와 시민단체 등은 평택항의 정주 여건 및 평택서부지역 관광·문화시설 도입 필요성 등을 주장하며 당초 개발계획안대로 개발이 추진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항 발전과 평택항만배후단지 근로자의 주거문제 해결은 물론 서부지역 관광·문화 시설 도입이 가능한 2종 항만배후단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나온 현실화 방안 등을 토대로 경기도와 해양수산부 등에 대안 마련을 요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swith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