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교총 "국민 통합 위해 MB·이재용 사면해야"

등록 2022.06.30 14:19: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시스 DB) 2022.06.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개신교 연합단체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복권을 촉구했다.

한교총은 30일 성명을 내고 "일시 형집행정지된 전직 대통령의 고령과 지병을 고려하고, 국민 통합을 위해 새 정부는 사면 복권의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금까지도 고령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 복권이 이뤄지지 않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정치 지도자가 잘못이 있다면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마땅하지만, 그동안 오랜 송사의 과정과 수감생활로 법적·사회적 처벌을 받은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고 부연했다.

한교총은 이 부회장의 사면도 요청했다. "가석방 상태에서는 글로벌 기업인으로서, 세계적인 반도체 전쟁을 앞장서 감당하기에 큰 장애가 되고 있다"며 "새 정부는 국가적 경제 위기를 앞장서 돌파해온 기업의 지대한 역할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대통합을 위한 정치·경제적 사면·복권은 여야를 포함하는 국민 다수가 만족할 수 있어야 한다"며 "새로운 정부는 과거와 같은 정치보복을 반복하지 말고, 한국 사회의 심각한 갈등을 줄이며, 국난 극복을 위한 용서와 화해, 통합과 포용의 결단으로 부디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수원지검은 지난 28일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전 대통령의 형기를 3개월 일시정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심의위원회는 '이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할 때 형 집행으로 인해 현저히 건강을 해칠 염려가 있다'고 심의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가 지난해 8월 가석방됐다. 그러나 가석방 중인데다, 취업제한 논란으로 적극적인 경영 활동에 제약이 있어 재계 안팎에서 특별사면에 대한 목소리가 계속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